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8.09 [00:04]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社告》 목포수협 건전한 조합발전을 저해하는 칼춤을 즉각 중단하라!
 
편집국 기사입력  2018/12/18 [07:36]

지역민의 알권리를 위한 정상적인 언론보도와 취재행위를 방해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음모를 경계 한다


목포수협은 본보를 상대로 하는 민․형사상의 소송도 모자라 이제는 터무니없는 본보와의 결탁 이유를 들어 내년 조합장선거에 나설 것으로 하마평에 오르는 수산경영인 P모씨를 제명하려는 행위는 특정 언론을 고사시키고 영구집권을 위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뿐더러 언론의 명예에 심각한 폐해로 끝까지 법적대응에 나설 계획을 천명한다.


조합장선거 앞두고 발생된 목포수협의 무자격 맨손어업조합원 폭증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와 지역 언론들의 개선요구가 목포수협의 명예와 어떤 인과관계를 가지며 특정인과의 결탁 운운하는 작태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목포수협은 가장 일반적인 조합원현황 마저도 조합의 기밀정보라는 이유로 언론의 정보공개요구를 거부하면서도 출자금확대를 위해 맨손어업인의 가입확대는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주장한다면 협동조합에서 정한 조합원 규정에도 어긋나는 어불성설이다.


이미 지역사회에 알려진 것처럼 목포시는 맨손어업에 필요한 갯벌 면허지도 없는데 전 현직 시의원, 전직 공무원 등 어업행위와 무관한 타 업종 종사자들이 상당수 목포수협 조합원에 가입돼 있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며, 일부 어촌계에서는 조합원 가입에 필수적인 절차인 어촌계 가입을 명목으로 일명 ‘도장세’를 받은 사실은 언론취재로 밝혀졌고 몇 차례 보도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사정기관도 침묵하고 있다.


내년 3월 전국동시 조합장선거 앞두고 유력 상대후보를 제거할 목적으로 수산경영인 P모씨를 전남중앙신문과의 결탁운운하며 조합원 제명절차에 들어가는 목포수협이 과연 정상적인 조직이라고 할 수 있을까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행위가 선거를 앞두고 행해지는 것이 사전 선거운동이 아니고 무엇이라고 말할 것인가?


조합장의 한마디에 일사천리로 움직이는 이 같은 행위가 이사회의 결의사항이나 총회에서 결정이 나면 모든 것은 끝난다고 생각하면 오판이다.


전남중앙신문은 독자의 알권리를 충족하고 일각에서 우려하는 지역적폐가 해소되는 그 날까지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그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18 [07:36]  최종편집: ⓒ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남악 도심 속의 요양병원 ‘시그니티 요양병원’ / 김성욱 기자
최홍림 목포시의원, 법적근거 없는 변호사 수임료 삭감 요구 / 김성욱
'에메랄드 퀸' 목포에 지역최초 42층 초고층 아파트 들어선다 / 편집국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사설(제16호)]“선공후사(先公後私)와 선당후사(先黨後私)” / 편집국
목포수협 아웃도어 이월상품을 정상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구입 예산낭비 의혹 / 김성욱 기자
박지원 당대표후보, 대의원 권리당원 모두 적합도 1위 / 편집국
목포 일신아파트 주민, 목포시에 인근 아파트 신축중지명령 요구 / 김성욱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 ‘한국판 뉴딜’로 전남 제2 도약 선도 / 김현중
김종식 목포시장, 목포-신안 통합은 시대적 소명 / 김성욱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