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0.20 [23:04]
전남지역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 지사, 18일 여수 적조 방제 현장 살펴
피해 어업인 격려…더이상 피해 없도록 장비․인력 총동원 당부
 
김현중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7:30]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8일 여수 경호동 야도해역 적조방제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피해 어가를 방문해 위로한 후, 피해 복구 등 지원 방안 마련에 온힘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야도 해역은 지난 10일자로 적조경보가 발령된 곳이다. 유해성 적조생물인 코클로디니움이 1에 최고 4500개체가 출현해 가두리 내 적조생물이 유입, 4일간 지속적으로 피해가 발생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적조 방제 현장인 여수 남면 화태, 화정면 개도 해역을 점검하며 추석 휴무를 반납하고 황토 살포 등 적조 방제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적조 방제 현장에는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해양경찰서, 수협, 어업인 등이 합동방제체계를 구축, 선박 42척을 동원해 황토살포와 수류방제(스크루를 활용한 바다 물갈이)를 하고 있다. 가두리 양식어가에서는 양식생물의 먹이 급이 중단, 액화산소 공급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적조 피해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선박과 장비, 인력 등을 총 동원해 방제활동에 힘써달라어업인의 소득 안정과 활기찬 어촌 건설을 통해 행복 전남시대를 만들어 가는데 관계 공무원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전라남도는 적조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823일부터 현재까지 선박 428척과 인력 1257명을 동원해 가두리양식장을 중심으로 2644톤의 황토를 살포했다. SNS(문자, 밴드)를 이용해 적조 발생 상황과 양식장 관리 요령 등을 양식 어업인 87032명에게 알기 쉽고 신속하게 전파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23 [17:30]  최종편집: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섬들의 고향! 신안군 21C “섬의 시대” 선도 / 편집국
윤소하 국회의원, 건강검진 못 받는 저소득층 해 마다 증가 / 김성욱 기자
무안군의원 김경현 당선자 뜻깊은 해단식 / 김성욱 기자
영암군민속씨름단, 전국체육대회 2체급 금메달 획득 / 김성욱 기자
전남교육청, 학교내 친일잔재 청산 본격화 / 김성욱 기자
목포남악지구 목포부주초등학교 / 편집국
종오리농장 AI ‘이상 무’ / 편집국
목포시 부실행정 난맥상....국비반납에 공사지연 배상금까지 천태만상 / 편집국
《목포시장 여론조사》 / 편집국
전남도, 영암에 소재부품 등 340억 원 투자협약 / 김현중 기자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