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2.16 [05:04]
농업농촌협동조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군, 11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유자’ 선정
해풍 맞고 자란 유자, 레몬보다 3배 많은 비타민C 함유, 감기 예방 최고
 
이제봉 기자 기사입력  2019/11/04 [16:19]

 

완도군이 11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해풍 맞고 자란 유자를 선정했다.

유자는 신라시대에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건너와 중국과 일본, 우리나라에서만 생산되고 있다.

그중 우리나라 유자가 가장 향이 진하면서 껍질은 두껍다.

완도군에서는 고금면과 군외면에서 주로 많이 재배되고 있으며, 재배 면적은 197ha로 연간 2900톤이 생산된다.

특히 완도 유자는 따뜻한 해양성 기후와 해풍, 풍부한 일조량을 받고 자라기 때문에 향기나 빛깔이 좋고 맛도 뛰어나다.

유자는 주로 유자차로 먹고 있으나, 요즘은 샐러드 소스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특히 완도에서는 전복 요리에 유자 소스를 곁들여 먹는데 그 맛이 일품이다.

완도 유자는 11월 초부터 본격 출하된다.

유자는 비타민C가 레몬보다 3배나 많으며 구연산과 당질, 단백질이 풍부하다.

특히 유기산 함량이 6.2%로 레몬이나 매실보다 많고 칼륨이나 칼슘, 무기질이 풍부해 피로 회복 및 감기 예방에 좋다.

동의보감에는 술독을 풀어주고 술 마신 사람의 입 냄새까지 없애준다.’라고 쓰여 있으며, 본초강목에는 뇌혈관 장애로 생기는 중풍에 좋다고 기록돼 있다.

이는 유자의 하얀 속살에 들어있는 헤스페리딘이 모세혈관을 보호하고 뇌혈관 장애를 막아주기 때문이라고 한다.

유자 껍질에는 항산화 성분인 플라보노이드가 과육보다 더 많아 껍질까지 먹는 것이 좋다.

유자는 특유의 강한 신맛 때문에 생으로 먹기 힘들고 껍질과 과육을 설탕이나 꿀에 절여 유자청이나 유자차로 만들어 애용되고 있다.

한편 유자에는 비타민C가 매우 풍부해 철 또는 구리 성분과 같이 있으면 산화가 촉진되기 때문에 금속 용기에 보관하는 것은 좋지 않다.

또 열에 오랫동안 가열하면 비타민C가 파괴되므로 열을 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4 [16:19]  최종편집: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에 물품 전달 / 김성욱 기자
목포홍일고 최강 군 경찰대학 수석 입학 / 편집국
현대삼호중공업, 임금협상 타결 / 편집국
강진 토하젖 설 선물로 인기 / 김정섭 기자
'에메랄드 퀸' 목포에 지역최초 42층 초고층 아파트 들어선다 / 편집국
목포해상케이블카 주차장 설치비용 두고 공방 / 편집국
【기획특집】정통완구의 자존심! 목포 장난감할인마트 / 편집국
일로-몽탄 지방도 확포장공사장 인근 주민들 소음진동 피해 호소 / 편집국
【기획특집】동쪽끝 포항에서 목포 유달산 보광사를 찾은 이유! / 편집국
목포장난감 할인마트 인기완구‘대할인’ / 편집국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