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3.31 [19:06]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기종 예비후보 "당원 조회 15% 감산 결정, 납득 못해“
이번 징계절차는 꼼수 ‘이낙연 죽이기’…천막사무소서 끝까지 전진의지 피력
 
김성욱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08:35]

 

▲     © 편집국

 

  목포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우기종 예비후보는 '권리당원 과다 조회'에 대한 중앙당의 징계와 관련, "납득할 수 없는 처분"으로 “이낙연 죽이기”라고 반발했다.

 

  우 예비후보는 13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전에 확정내용을 알리지 않고 사후 처벌규정에 의한 중앙당의 처분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당의 책임이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책임을 예비후보자에게 지우는 것은 당의 의무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전날 예비후보 등록 과정에서 중앙당에서 권리당원 50명의 조회를 허용했으나 우 예비후보 측에서 108명을 조회했다는 이유로 공천심사는 물론 경선결과의 15% 감산을 결정했다.

우 예비후보는 "공정성과 형평성에 맞지 않는 이번 징계절차는 꼼수"라면서 "이낙연을 죽이기 위해 우기종을 꺾어버리려는 파렴치한 의도가 숨어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대후보에 대한 10% 가산과 저의 15% 감산이라는 과도한 처벌로 불공정 경선이 진행되더라도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단순한 과다조회 사실을 불법 유출이라고 왜곡해 민주당원을 기만한 김원이 후보에 대해서도 당의 엄중한 기강 확립차원을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 예비후보는 "향후 근거 없는 흑색선전에 대해서는 선거법은 물론이고 민형사상의 대응도 주저하지 않겠다"면서 "당의 공정성과 엄정한 기강 확립이 구체적으로 보여질 때까지 항의의 의미로 지금의 선거사무소를 폐쇄하고, 적절한 장소를 택해 천막사무소에서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기종 예비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을 함께 했던 국민경제비서관 출신”이라며, 노 대통령은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는 말을 인용하며 “목포시민들을 믿고 흔들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

 

   한편 이번 당원 명부 과다 조회의 실무적 책임을 맡은 허철웅 대변인과 이계인 정책본부장이 후보와 지지자들에게 사죄를 하며 삭발을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2/17 [08:35]  최종편집: ⓒ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4·13 총선, 목포지역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 편집국
목포 여론조사, 중앙선관위 조사등록정보와 다른 조사기관을 허위로 보도 / 김성욱
서삼석 전 군수 ‘김철주 군수 구속기획설 일파만파’ / 편집국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기획특집) 무안군 일로읍 지역현안 및 주민 여론조사 / 편집국
[사설(제16호)]“선공후사(先公後私)와 선당후사(先黨後私)” / 편집국
'에메랄드 퀸' 목포에 지역최초 42층 초고층 아파트 들어선다 / 편집국
21대 총선 목포지역 여론조사 응답률 논쟁 심층 분석 보도 / 편집국
목포홍일고 최강 군 경찰대학 수석 입학 / 편집국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 강성현 기자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