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1.27 [15:34]
사회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진도 팽목기억관 등 방문
충혼탑·순직해경 참배도…해경 존재 이유 ‘해양안전·주권수호’ 다짐
 
김성욱 기사입력  2021/01/11 [11:31]

 

▲     © 편집국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치안감 정봉훈)이 취임 후 첫 일정으로 진도 팽목항과 순직 해양경찰관의 흉상이 있는 목포 노을공원 등을 방문하고, 해양 주권 수호와 해양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청장은 4일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소수의 간부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현충탑을 참배하고 순직한 해양경찰관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어 정 청장은 오후 세월호사고 현장인 진도 팽목항으로 이동해 세월호 기억관을 방문하고 목포 신항만을 찾아 세월호 거치 현장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정 청장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며 "해양경찰은 세월호를 교훈으로 삼아 그 아픔을 잊지 않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으로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정 청장은 목포 북항 인근의 노을 공원으로 이동해 해양주권 수호를 위해 순직한 박경조 경위의 흉상에 헌화, 분향했다.

 

정봉훈 청장은 해경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해양주권 수호와 함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존재한다보다 전략적인 외국어선 단속을 통해 완벽한 해양주권 수호와 서남해의 어족자원을 보호하는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해경의 숭고한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1 [11:31]  최종편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특별기고) 해상운송을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이 멈춘다! / 편집국
차기 대선주자 요동치는 호남민심 / 김성욱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신안군, 섬주민들 1인당 최대 240만원 연금 혜택 / 김성욱
남악 도심 속의 요양병원 ‘시그니티 요양병원’ / 김성욱 기자
【알기 쉬운 법률상식】물권적 청구권 / 편집국
무안국제공항 ‘고속철 정차역’ 설치 착수 / 김현중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윤재갑 국회의원, 겨울 배추 근본적인 피해 대책 마련 촉구 / 김정섭
전남도의회, 대입전형 대응력 강화 온라인 공개토론회 개최 / 김성욱
전남도, 천일염산업 ‘기반구축’ 지원 강화 / 김현중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