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10.26 [13:26]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기업․가계 부채 심각 ‘국민 76.9%’
가계부채 상환여력 우려 48.0%, 정부부채 및 국가재정 우려 35.6%
 
편집국 기사입력  2021/02/01 [09:17]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한국경제의 경제성장률이 역성장을 기록했다.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코로나19의 영향이 경제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그 중에서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가 커서 경제 활력을 떨어뜨리고 있다.

 

이러한 경제현상을 뒷받침하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인 데이터리서치의 1월 전국민 정기조사에서 우리나라의 정부/기업/가계부채에 대한 인식을 묻는 설문에서 국민의 76.9%심각하다(매우 심각하다 46.3% + 조금 심각하다 30.6%)’고 응답했다. 반면에 19.1%심각하지 않다(별로 심각하지 않다 15.1% + 전혀 심각하지 않다 4.0%)’고 응답했다. 한편, 잘모르겠다는 응답은 4.0%로 나타났다.

 

▲     © 편집국

 

부채가 심각하다는 인식에는 세대지역 차가 거의 없었다. 다만 지역별로는 특히 영남 지역에서 부정적인 인식이 도드라졌다. 대구경북은 86.7%, 부산울산경남은 84.2%가 부채가 심각하다고 답변했다.

 

또한 국민들은 가계 빚이 국가 부채보다 더욱 심각한 상태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 48%가계 부채 및 상환 여력이 더욱 우려된다고 답했다. 반면 정부 부채 및 국가재정에 대한 우려는 35.6%였다. 기업 부채 및 수익률에 관한 걱정은 5.8%에 그쳤다. 기타는 5.5%, 잘모르겠다는 4.8%로 나타났다.

 

    

▲     © 편집국

 

 

 

다만 문재인 대통령 지지 여부에 따라 답변이 엇갈렸다.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하는 사람 중 66.5%는 정부 부채보다 가계 빚이 더욱 심각하다고 답변했다. 반면 부정평가자 중 53.0%가 정부부채 및 국가재정에 대한 걱정을 더 많이 표출해 대조를 이뤘다.

 

한편,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20211월 전국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1140명을 대상으로 125일 하루 동안 조사했다. 조사방법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 여론조사(무선 99%, 유선 1%, 연령지역별 할당 무작위 추출)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9.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 2.9%p. 통계보정은 20201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01 [09:17]  최종편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알기 쉬운 법률상식】선의취득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 민사소송 ‘불출석’ / 편집국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물권적 청구권 / 편집국
비닐하우스에 적절한 이산화탄소 공급 / 편집국
(민심 풍향계) 코로나 벗어나면 '친구 만남' 등 일상 회복 1순위 / 편집국
천사대교와 사회적비용 / 편집국
무안군의회, 오는 29일 ‘개원 30주년 기념식’ 연다 / 문용식
(특별기고) 해상운송을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이 멈춘다! / 편집국
“윤석열 전 검찰총장 망언 취소․사과” 촉구 / 김성욱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