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10.26 [13:26]
전남지역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
무안군민 더 강하게 뭉쳐 군 공항 이전 반드시 막아낼 것
 
김성욱 기사입력  2021/10/05 [14:04]

 

▲     © 편집국


국토교통부의 광주 민간공항과 무안공항의 통합에 군()공항 연계 방침을 두고 무안지역 주민들의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등은 28일 무안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고시된 국토부의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국토부의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무안국제공항과 광주 민간공항 통합이전 시기를 군공항 이전 추진 상황, 지역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의 종합계획은 서남권 중심 공항 활성화라는 전남도민들의 기대를 내팽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문재 범대위원장은 "이번 결정은 군민들을 더욱 강하게 뭉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광주시와 국토부의 뜻대로 되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며 "그 어떤 압박과 정치적 술수에도 굴하지 않고 군공항 이전을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산 무안군수와 김대현 무안군의장, 범군민대책위와 무안군 기관·사회단체 회원 등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을 더 이상 요구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 군공항도 민간공항도 필요없다"면서 "무안공항을 폐쇄하라"고 향후 강력한 투쟁 입장을 천명했다.

국토부의 민간공항과 군공항 이전 연계과 관련, 무안군과 전남도도 '별개'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김산 무안군수는 최근 성명을 통해 "왜 갑자기 민간공항 통합과 전혀 별개인 군공항 이전이 국방부도 아닌 국토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포함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 군수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라는 본연의 목적은 사라지고 지역 간 갈등과 분열만 키운 잘못된 행정 사례로 남을 것이다"면서 "더 강력하게 군공항 이전 저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도는 한발 늦게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을 연계해서는 안된다"면서 "이전 지역 주민이 수용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획기적 종합지원대책이 먼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0/05 [14:04]  최종편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알기 쉬운 법률상식】선의취득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 민사소송 ‘불출석’ / 편집국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물권적 청구권 / 편집국
비닐하우스에 적절한 이산화탄소 공급 / 편집국
(민심 풍향계) 코로나 벗어나면 '친구 만남' 등 일상 회복 1순위 / 편집국
천사대교와 사회적비용 / 편집국
무안군의회, 오는 29일 ‘개원 30주년 기념식’ 연다 / 문용식
(특별기고) 해상운송을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이 멈춘다! / 편집국
“윤석열 전 검찰총장 망언 취소․사과” 촉구 / 김성욱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