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10.26 [13:26]
전남지역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제1회 최하림 문학제’ 개최
문학 심포지엄, 추모 산문 낭독 ‧ 시 낭송 등 열려
 
김훈 기사입력  2021/10/05 [15:23]

 

▲     © 편집국


신안군은 최하림 시인 11주기를 맞아 925일 서울 기아360 회의실에서 1회 최하림 문학제를 개최했다.

 

문학제는 최하림 시인을 추모하는 제자와 문인들의 모임인 최하림연구회가 주최하고 신안군이 후원한 행사로 개회식을 시작으로 문학 심포지엄, 추모 산문·시 낭독, 폐회식 순으로 진행됐다.

 

개회식에 앞서 최하림연구회 창립총회와 출범식이 있었고, 박우량 신안군수가 최하림연구회에서 엮은 연구서 최하림 다시 읽기최하림 시인의 아내 정숙희 여사에게 전달하는 증정식도 가졌다.

 

1부 문학 심포지엄에서는 정끝별교수(이화여대), 유성호교수(한양대), 조강석교수(연세대)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으며, 2부에서는 추모 산문 낭독과 추모 시를 낭송하며 시인의 삶과 시 세계를 되돌아보았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축사를 통해 최하림 시인은 역사를 외면하지 않았던 영원한 스승으로, 최하림 문학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적극 협력하겠다시인의 고향인 신안군 팔금도에 그의 문학정신과 시 세계 살펴볼 수 있는 기념관과 시비 공원 등을 조성하여, 시인을 만나는 문학공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0년 타계한 최하림 시인은 1939년 신안군 팔금도에서 태어나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유신시대·광주민주화운동 등 격동의 시대 한복판에서 역사를 외면하지 않고, 서정적인 언어로 시대를 비판하며 자신을 성찰하는 시 세계를 구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0/05 [15:23]  최종편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알기 쉬운 법률상식】선의취득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 민사소송 ‘불출석’ / 편집국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물권적 청구권 / 편집국
비닐하우스에 적절한 이산화탄소 공급 / 편집국
(민심 풍향계) 코로나 벗어나면 '친구 만남' 등 일상 회복 1순위 / 편집국
천사대교와 사회적비용 / 편집국
무안군의회, 오는 29일 ‘개원 30주년 기념식’ 연다 / 문용식
(특별기고) 해상운송을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이 멈춘다! / 편집국
“윤석열 전 검찰총장 망언 취소․사과” 촉구 / 김성욱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