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1.22 [07:05]
정치 > 여의도 24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진청이 국산 품종개발 연구, 국민혈세 펑펑... 보급은 절반도 안 돼
황주홍 의원, 전략적 지원과 수요 파악 필요
 
편집국 기사입력  2015/08/25 [01:19]

농진청이 국산 품종개발 연구를 위해 1000억원이 넘는 돈을 쏟아 부었지만, 무려 절반이 넘는 신품종이 보급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진청은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간 벼, 채소, 과수, 화훼, 인삼 등 모두 16개 대상작물의 품종개발을 위해 1069억원을 사용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농진청이 개발한 556개 품종 가운데 절반이 넘는 296(53%)개 품종이 보급되지 않았다.
신품종 개발은 국내 재배환경에 적합하고 소비자 기호에 맞는 종자나 묘목을 보급해, 수입 품종을 대체하고 우리 농업기반을 유지하기 위한 사업이다. 농진청에서 개발된 품종은 국립종자원, 농업기술센터 또는 지자체 등을 통해 농민, 가공업체에 보급된다.
신품종 개발 후 보급까지는 평균 3년 정도가 소요된다. 그러나 2010년 개발된 품종 가운데 26.1%, 2011년 32.4%는 지금까지도 보급되지 않았다. 개발만 해놓고, 수요자가 없어 사실상 보급에 실패한 것이다.
특히 160억원의 연구비를 들인 채소의 경우 5년 평균 미보급률이 74.5%에 달하고 135억원이 들어간 과수도 개발품종의 78.6%를 보급하지 못해 16개 대상작물의 평균 보급률인 46.8%에 크게 못 미쳤다. 채소와 과수에 대한 지원액은 벼(199억원)에 이어 각각 두, 세번째로 높다.
농진청 관계자는 “과수는 특성상 한 번 심으면 수십 년간 과수면적이 유지돼 신품종을 심기 어렵고, 채소는 워낙 종류가 다양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가 어렵다”며 다른 작물에 비해 보급률이 낮은 이유를 밝혔다.
황주홍 의원은 “작물별 재배환경과 시장특성을 파악하여 전략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개발해도 보급이 어려운 작물보다는, 벼나 누에, 양봉 등 보급이 쉬운 작물에 대한 전략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막대한 예산을 들여 수백 개의 품종을 개발해도, 수요가 없으면 그 기술은 썩는 것이다. 현장의 농민과 시장의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섭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8/25 [01:19]  최종편집: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에메랄드 퀸' 목포에 지역최초 42층 초고층 아파트 들어선다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 민사소송 ‘불출석’ / 편집국
나주시 보건소 빛가람건강생활지원센터 / 편집국
【기획특집】정통완구의 자존심! 목포 장난감할인마트 / 편집국
목포해상케이블카 주차장 설치비용 두고 공방 / 편집국
【기획특집】동쪽끝 포항에서 목포 유달산 보광사를 찾은 이유! / 편집국
[사설(제16호)]“선공후사(先公後私)와 선당후사(先黨後私)” / 편집국
천사대교와 사회적비용 / 편집국
목포홍일고 최강 군 경찰대학 수석 입학 / 편집국
목포시내에 사설 공동묘지가 들어섰다 / 김성욱 기자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