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0.20 [23:04]
전남지역소식 > 지역종합이모저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 일신아파트 주민, 목포시에 인근 아파트 신축중지명령 요구
 
김성욱 기자 기사입력  2017/07/02 [18:37]

일신아파트 주민(총474세대)들이 인근에 신축중인 아파트 신축공사 중지명령을 목포시에 요구했다.
신축중인 아파트 현장은 일명 석산으로 불리고 있을 정도로 화강암으로 이뤄져 있어 아파트 신축으로 인해 발파로 인해 1994년에 건축된 노후 아파트 피해가 우려된다며 목포시에 신축 중지 명령을 요구했다.
아파트 주민들은 반대이유로 녹지공간을 크게 훼손하고 훨씬 높은 지대에 지어지는 17층 신축 아파트가 조망권 침해를 넘어 아예 차단해 버리는 효과로 주민들의 반대가 크다.
목포시는 지난 2015년 11월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건설사에 주택건설사업승인신청서를 반려처분했으나, 해당 건설사는 이에 불복해 행정심판과 행정소송을 제기해 행정심판은 목포시가, 행정소송은 건설사가 승소했으나 시가 항소를 포기해 2016년 11월 건축허가를 내주게 되었고, 건설사는 2017년 3월부터 공사를 하고 있다.
목포시 산정동 일신아파트 주민들은 한 업체가 인근 석산 부지에 아파트를 짓겠다며 건축 허가를 낸 것과 관련해 “주민 피해 대책 없는 아파트 건축 허가를 반대하며 아파트 신축 공사중지명령을 해줄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28일 목포시에 제출했다.
또 현재 터파기공사가 진행 중인데 3개월 넘게 계속되는 발파와 중장비 소음과 분진으로 주민들이 극심한 스트레스가 갈수록 심해져 목포시에 공사중지명령을 처분을 요청하는 집단민원(355세대)을 접수했다.
신축공사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아파트 신축을 반대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건축허가를 내줘 공사가 진행중인데, 비상대책위는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생존권 차원의 싸움이 불가피해, 목포시청과 아파트 신축현장 입구에 집회신고서를 경찰서에 접수하고 목포시의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아파트(총 7동, 424세대) 건축허가신청 당시부터 민원이 발생해 목포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건축허가를 반려했으나, 건설사가 행정소송을 제기 시가 패소해 어쩔 수 없이 허가를 내준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02 [18:37]  최종편집: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섬들의 고향! 신안군 21C “섬의 시대” 선도 / 편집국
윤소하 국회의원, 건강검진 못 받는 저소득층 해 마다 증가 / 김성욱 기자
무안군의원 김경현 당선자 뜻깊은 해단식 / 김성욱 기자
영암군민속씨름단, 전국체육대회 2체급 금메달 획득 / 김성욱 기자
전남교육청, 학교내 친일잔재 청산 본격화 / 김성욱 기자
목포남악지구 목포부주초등학교 / 편집국
종오리농장 AI ‘이상 무’ / 편집국
목포시 부실행정 난맥상....국비반납에 공사지연 배상금까지 천태만상 / 편집국
《목포시장 여론조사》 / 편집국
전남도, 영암에 소재부품 등 340억 원 투자협약 / 김현중 기자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