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광고
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종합전남지역소식농업농촌협동조합교육문화종합기동·기획취재오피니언특별기획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7.26 [16:38]
전남지역소식 > 지역종합이모저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생양파 출하현장 가격하락에 '시름'
김영록지사, 무안 산지유통센터서 “제값 받도록 정부․농협과 힘쓰겠다”
 
김현중 기사입력  2021/06/04 [15:34]
▲     © 편집국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일 무안군 현경면에 있는 무안농협공동사업법인의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방문해 조생양파 저장 및 출하 상황을 살피고 제값을 받도록 정부 비축물량 확대나 산지 격리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조생양파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 등에 출하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전국 총 재배면적 2683ha보다 9.5% 늘어난 2939ha에서 약 217천톤이 생산될 전망이다. 하지만 저장성이 약해 일시에 출하되고 있어 가격이 지난해 1kg658원보다 약 15% 낮게 거래되고 있다.

 

김 지사는 농업인이 애써 재배한 양파가 제값을 받도록 필요하면 정부 비축물량을 확대하거나 채소가격안정제 사업을 통해 산지 격리하는 등의 대책을 정부는 물론 농협 등과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와 전남도는 조생양파의 가격안정을 위해 무안과 신안의 5개 농협을 통해 4400여 톤을 출하 연기했으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1만톤의 양파를 정부 비축토록 추진하는 등 양파 가격 안정책을 계속 펼칠 방침이다.

 

양파가격 하락세가 계속되면 정부의 채소가격안정제사업과 전남도의 주요 채소류 수급 안정 대책사업을 통해 산지 격리 등을 추가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지역 양파 재배면적은 조생종 1909ha, 중만생종 4564ha 등 총 6473ha에 달한다. 전국 재배면적 18014ha36%를 차지, 전국 최대 양파 주산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04 [15:34]  최종편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한 나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프로야구 관람행사”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슈추적! 목포삼학도 호텔논란에 대한 목포시민의 생각은 / 김성욱
여론조사의 기준과 방법이 중요한 이유 / 김성두 전남중앙신문 회장겸 편집인
【알기쉬운 법률상식】“상계의 개념” / 편집국
기획특집 “목포시 관광분야 정책욕구 및 인식조사”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선의취득 / 편집국
무안군, 양파사주기 운동 수도권 진출 ‘본격 시동’ / 김현중
(특별기고) 해상운송을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이 멈춘다! / 편집국
【알기 쉬운 법률상식】 민사소송 ‘불출석’ / 편집국
전남 집중호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 김성욱
목포해상케이블카 5월 3일 개통예정 / 편집국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전남 무안군 삼향읍 오룡3길 14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빌딩 2층ㅣ 대표전화 : 061-279-2840 ㅣ 팩스 : 061-279-2841 ㅣ 기사제보 coop@jn-joongang.co.kr ㅣ 등록번호 전남-다-00338 ㅣ 한국ABC협회 회원사 ㅣ 회장.편집인 김성두 / 이사장.발행인 김순형